You are currently viewing 진리를 사모하는 자

진리를 사모하는 자

금년 겨울에 미국 중북부에 강력한 북극 한파가 몰아쳐서 시카고는 북극보다 더 추운 이상 기후를 보여 일리노이주는 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고 합니다. 그 여파 때문인지 지난 주 목요일 아침에 금년 들어 가장 추운 카나다의 혹독한 추위를 오랫만에 경험했습니다. 새벽 기도하러 차에 시동을 거니까 차 안에 있는 온도계가 영하 21도, 차고 밖으로 나와 5분 정도 가니까 영하 24도를 가리키고 있었습니다. 나중에 알아보니까 체감 온도는 영하 35 정도 되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 날 워터르 대학 순모임이 걱정이 되었습니다. 너무 추워서 학생들이 많이 참석 못할 것 같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캠퍼스에서 순모임 하는 장소까지 적어도 걸어서 20분은 걸리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참 감사한 것은 별안간 가정일로 미국 뉴욕에 간 학생과 학교 일로 피치 못해 빠진 학생 외에는 전원 참석을 하였습니다.

그런데 정말 감동 받은 사건이 있었습니다. 오후4:00-5:20에 진행되는 1권을 하는 학생 가운데 한 여학생이 격주마다 있는 실험 일정으로 목사님 늦을 수 있다는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제가 생각한 것보다 더 늦게 도착을 하였습니다. 거의 5시가 되어서….그런데 너무 놀란 것은 그 정도면 보통은 늦어서 빠질텐데 뛰어서 순모임에 참석을 한 것입니다. 그 추위에 얼마나 서둘러 달려 왔는지 얼굴이 땀이 날 정도로 벌겋게 상기 되어서 의자에 앉았습니다.

한 번 빠진다고 죽을 일도 아니고 큰 일 나는 것도 아닌데 얼마나 하나님의 말씀에  목마름과 사모함이 있었으면 그 추위에 그것도 다른 일도 아니고 lab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늦었는데….그 여학생을 보면서 참 이 땅에 소망이 있다는 생각을 다시한번 해 보았습니다.

시편1편에 보면 “ 있는 사람은 악인들의 꾀를 따르지 아니하며”라고 하였습니다. 세상에 제일 어리석은 사람이 꾀부리는 사람입니다.요령을 피우는 사람입니다. 성경은 꾀부리고 요령 피우는 사람들을 바람에 나는 겨와 같이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사실 그렇습니다. 꾀부리고 요령 피우는 사람들 중에 복 받아 성공하는 사람 별로 본 적이 없습니다. 그것은 복의 길에서 벗어난 일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저는 그 중에서도 제일 어리석은 일은 예수 믿는데 꾀부리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세상 일도 꾀 안부리고 열심히 최선을 다해야 열매를 맺지만 무엇보다도 예수를 한번 죽자고 열심히 믿었으면 좋겠습니다. 제 자신은 물론 우리 모두가 금년 한 해는 세상을 알려고 하지 마시고 하나님을 좀 더 힘써 아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알지만 마시고 믿으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입으로만 주여, 주여 하는 종교 생활이 아니라 정말 삶으로 행동으로 믿고 신뢰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을 갖습니다.

 

나를 사랑하는 자들이 나의 사랑을 입으며 나를 간절히 찾는자가 나를 만날 것이니라”(잠언 8:17)

그가 사모하는 영혼에게 만족을 주시며 주린 영혼에게 좋은 것으로 채워주심이로다”(시편 107:9)